• HOME
  • For Members FAQ/Q&A
  • 헤드헌팅 관련 지식정보

헤드헌팅 관련 지식정보

유방암 완치율 상승

커리어앤스카우트 2012-11-20

국내 연구진이 암 억제 유전자(P53)를 이용해 유방암 완치율을 높일 수 잇는 방법을 찾아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조광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석좌교수가 주도한 이번 연구에서 대다수 암 발생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진 암 억제 유전자를 제어하는 최적의 약물 조합을 찾아냈다고 19일 밝혔다.

암을 억제하는 단백질 p53은 세포가 이상 증식하면 이를 억제하고 암세포 사멸을 촉진해 일명 ‘게놈의 수호자’라고 불린다.

p53의 이 같은 역할은 알려진 지 33년이 됐다. 하지만 그 작용 과정이 매우 복잡해 활발한 연구에도 불구하고 실제 치료에 활용하기에는 걸림돌이 많았다. 조 교수 연구팀은 자체 개발한 수학 모형으로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p53이 세포의 증식이나 사멸을 결정하는 핵심 회로를 발견했다.

또 유방암 세포를 대상으로 컴퓨터 시뮬레이션 분석과 세포 생물학 검증 실험을 한 결과 임상시험 단계에 있는 기존 약물과 p53의 핵심 회로를 억제하는 물질을 함께 사용할 경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을 규명했다.

유방암은 미국이나 유럽에서 발병하는 여성 암 중 가장 흔한 암으로 40~55세 미국 여성의 사망 원인 1위다. 우리나라 역시 유방암 발병 빈도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로 특히 유방암 세포는 여러 항암약물에 강한 내성을 지니고 있어 치료제 개발이 까다로웠다.

조 교수는 “보통 세포 사멸을 유도하는 항암약물은 세포 손상을 일으키는 별도의 화학물질 처리나 방사선 조사와 병행해야 하지만 이번 연구에서 발견한 두 약물의 조합은 세포를 손상시키는 화학물질을 처리하지 않아도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