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For Members FAQ/Q&A
  • 헤드헌팅 관련 뉴스기사

헤드헌팅 관련 뉴스기사

정규직 10명중 7명, “현재 고용상태에 불안감 느껴”

커리어앤스카우트 2012-12-05

직장인 10 7 이상은 정규직임에도 불구,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9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정규직 직장인 41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2 직장인 고용불안감 현황' 조사 결과, 75.7%(315)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낀다' 밝혔다. 이에 비해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끼지 않는다' 답한 응답자는 24.3%(101) 수준에 그쳤다
.

특히 5 전과 비교 직장인들의 고용불안감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07 정규직 직장인 1,184명을 대상으로 조사할 당시에는 51.3% 자신의 고용 상태에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고 답했는데, 무려 5년만에 24.4%P 증가했다. 상시구조조정과 조기퇴직 관행이 고착되면서 직장인들 사이에 고용불안의 그림자가 점점 짙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

같은 직장인들의 고용불안감은 성별과 연령, 재직 중인 업종, 기업형태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었다. 성별로는 여성 직장인(76.1%)들의 고용불안감이 남성 직장인들(75.3%) 비해 다소 높았다
.

연령대별로는 40 이상 직장인 81.8%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낀다' 답해 가장 높은 수준이었고, 30 직장인(74.4%) 20 직장인(74.8%) 70% 이상으로 젊은층 직장인들의 고용 불안감도 높았다
.

근무 기업별로는 외국계 기업에 근무하고 있는 직장인들의 고용 불안감이 85.2%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중소기업(75.9%), 대기업(75.0%) 순이었다. 공기업도 69.6% 높아 최근 공기업 선진화 작업의 일환으로 정원을 줄여나가는 공기업들이 늘면서 평생직장이라는 개념이 무너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

조사대상 응답자의 재직 중인 업종별로는 유통/도소매 분야(89.7%) 건설업 분야(89.3%)에서 일하고 있는 직장인들의 고용불안감이 가장 높았으며, 기계/철강/중공업(85.0%), 제조업(82.2%) 분야도 고용 불안감이 높은 업종이었다. 반면 정보기술(IT)/정보통신(65.1%) 교육/서비스업(71.9%) 등의 업종에서 일하고 있는 직장인들은 상대적으로 고용상태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

잡코리아 김화수 사장은 "정규직임에도 불구하고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끼는 직장인들이 점점 늘고 있다"면서 "고용불안감이 높아지면 직장인들의 직무에 대한 만족도도 낮아져, 업무효율을 저해할 있고 나아가 기업경쟁력을 약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있기 때문에 기업은 직원들이 심적으로 편하게 있는 기업문화를 조정하는 조직원들의 고용불안감을 낮추기 위한 다양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