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For Members FAQ/Q&A
  • 헤드헌팅 관련 뉴스기사

헤드헌팅 관련 뉴스기사

인정받는 신입사원이 되려면…

커리어앤스카우트 2012-12-03

어렵게 취업에 성공해서 신입사원 타이틀을 얻었지만, 끝이 아니다. 인정받는 핵심인재가 되기 위해서는 다양한 역량을 갖춰야 하기 때문이다. 중에서도 기업 인사담당자가 말하는 가장 중요한 역량은 무엇일까?

29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156명을 대상으로 '신입사원에게 기대하는 역량' 대해서 조사한 결과, '성실성'(39.7%)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열정'(31.4%), '조직 적응력'(9%), '애사심'(4.5%), '커뮤니케이션 능력'(3.9%), '창의성'(3.2%), '예절'(3.2%) 등이 있었다
.

갖췄으면 하고 기대하는 스펙으로는 '회사 조직경험'(34%) '업무 경험'(25%) 주로 선택했다. 이밖에 '전공'(8.3%), '자격증'(6.4%), '어학성적'(4.5%), '대외활동 경험'(3.9%) 등의 의견도 있었다
.

실제로 채용한 신입사원들에게 얼마나 만족하고 있을까. 채용한 신입사원에 대한 만족도는 평균 58점으로 낙제 수준이었다. 이와 함께 응답 기업의 79.5% 채용한 것을 후회하는 신입사원이 '있다'라고 답했으며, 비율은 전체의 평균 33% 정도인 것으로 집계됐다
.

뽑은 것을 후회하는 신입사원의 유형으로는 '수시로 불평하는 직원'(37.9%, 복수응답)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책임감이 부족한 직원'(33.9%), '열정이 부족한 직원'(29%), '조기이직의사를 보이는 직원'(28.2%), '사회성, 조직친화력이 부족한 직원'(27.4%), '이기적인 직원'(25%), '지각, 결근 근태가 불량한 직원'(24.2%), '업무실수가 잦은 직원'(17.7%)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

실제로 채용한 것을 후회하게 만드는 신입사원에게 별도의 조치를 취하는 기업은 92.9%였고, 방법으로는 '개별 면담을 실시한다'(40%), '주의 경고 조치한다'(29.7%), '업무 부서를 재배치한다'(12.4%), '사직을 권유한다'(11%), '감점 불이익 인사고과에 반영한다'(9%) 등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