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For Members FAQ/Q&A
  • 헤드헌팅 관련 뉴스기사

헤드헌팅 관련 뉴스기사

나이 많고 못생기면 '취업문 열기' "어렵다 어려워"

커리어앤스카우트 2013-01-25


 
[문화저널21·이슈포커스·이코노미컬쳐] 극심한 취업난. 이에 많은 구직자들은 바늘구멍같은 취업 문을 열기 위해 온갖 스펙으로 무장하는 등 갖은 노력을 다하고 있다.

하지만 기업은 구직자들의 바람을 외면한 채 드러내지 않는 채용조건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러한 조건 중 가장 중요한 것이 '나이'로 밝혀져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구직자들 나이가 오히려 구직자들에게 독이 되고 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480개사를 대상으로 ‘비공개 채용 조건 여부’를 조사한 결과, 40.2%가 ‘있다’라고 답했다.

이들 기업 가운데 ‘필수조건이 있는 기업’은 25.9%(복수응답), ‘우대조건이 있는 기업’은 79.3%였다.

먼저 채용공고에는 없지만 꼭 갖춰야 하는 필수조건으로는 ‘나이’(5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 때 남성은 평균 32세, 여성은 29세 이하로 제한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음으로 ‘성별’(40%), ‘전공’(26%), ‘학력’(24%), ‘외모’(20%), ‘자격증 보유’(20%), 거주지역(16%), ‘외국어 성적’(12%), ‘군필여부’(12%) 등을 내부 필수조건으로 두고 있었다.

비공개 필수조건이 있는 기업의 무려 94%가 해당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한 지원자를 탈락시킨 경험이 있었으며, 탈락한 지원자의 비율은 평균 46%였다.

기업들이 내부적으로 우대하고 있는 조건은 ‘자격증 보유’가 26.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전공’(24.8%)이 바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나이’(24.2%), ‘인턴 등 경력 보유’(20.3%), ‘학력’(17%), ‘거주지역’(17%), ‘외모’(16.3%), ‘외국어 성적’(15%) 등을 우대하고 있었다.

비공개 우대조건이 합격 당락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41%로 집계되었다. 이렇게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 필수 및 우대조건을 비공개로 한 이유로는 ‘법으로 금지하고 있는 부분이라서’(29.5%, 복수응답)를 1순위로 선택했다.
 
계속해서 ‘회사 고유의 인재 선별 기준이라서’(27.5%), ‘공개 시 지원자가 감소할 수 있어서’(25.9%), ‘공개한 조건들이 더 중요해서’(17.6%), ‘부정적인 회사 이미지를 줄 수 있어서’(15.5%)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출처:문화저널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