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For Members FAQ/Q&A
  • 헤드헌팅 관련 뉴스기사

헤드헌팅 관련 뉴스기사

직장인 87.0% “ 올해는 이직할 것”

커리어앤스카우트 2013-01-10

직장인 대다수가 올해 회사를 옮길 계획을 갖고 있으며, 작년(2012년) 이직을 시도해 본 직장인도 적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1,02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82.2%는 작년(2012년) 이직을 시도해 본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이 중 25.5%는 실제로 이직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직을 시도한 직장인들이 입사지원한 횟수는 평균 10.5번이었고 면접을 본 횟수는 평균 2.3회였다.

직장인들은 구직활동으로는 10명 중 7명은 ‘인크루트 등 온라인채용사이트 공고를 보고 직접 지원’(75.2%)한다고 답했다.

이어 ‘온라인채용사이트에 이력서를 공개’(40.1%)해두어 기업 인사담당자들이 볼 수 있게 한다, ‘헤드헌터를 통해’(27.9%), ‘지인의 소개나 추천을 통해’(22.3%) 순으로 나타났다.

대다수의 직장인들이 이직을 꿈꾸는 이유는 ‘회사의 비전이 보이지 않아서’(31.6%), ‘연봉이 너무 적어서’(25.6%)라고 답했다.

이어 ‘다른 업무를 해보고 싶어서’(10.0%), ‘지금 업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9.3%), ‘복리후생이 열악해서’(9.3%), ‘업무량이 너무 많아서’(5.2%), ‘사내 인간관계가 좋지 않아서’(2.9%)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이직할 계획인 직장인 중 45.6%는 직급이나 연봉을 낮춰 이직할 생각도 있다고 답했으며, 35.4%는 기업의 규모는 관계없다고 답했다.

한편 올 경력채용이 작년보다 나아질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작년보다 힘들어질 것(44.9%), 작년과 비슷할 것(43.1%), 작년보다 나아질 것(12.0%)으로 답해 대체적으로 작년보다 경력채용시장이 어두울 것으로 전망했다.


[프런티어타임스=온라인뉴스press@frontier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