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For Members FAQ/Q&A
  • 헤드헌팅 관련 뉴스기사

헤드헌팅 관련 뉴스기사

사람인 “인사담당자 5명 중 1명, 인사평가시 개인감정 개입경험”

커리어앤스카우트 2012-12-27

[뉴스토마토 홍은성기자] 기업 인사담당자 5명 중 1명은 인사평가 시 개인적 감정을 개입시킨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람인에이치알(143240)의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559명을 대상으로 ‘인사평가 시 개인적인 감정을 개입시킨 경험’을 조사한 결과, 21.8%가 ‘있다’라고 답했다고 27일 밝혔다.
감정적인 평가는 ‘부정적’(88.5%, 복수응답)인 방향이었다는 응답이 ‘긍정적’(75.4%)보다 많았다.
감정적인 평가를 한 이유로는 ‘평소 마음에 들지 않은 언행을 해서’(60.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외에도 ‘사내정치의 영향으로’(18%), ‘성과를 부풀려 보고해서’(12.3%), ‘절친한 사이라서’(7.4%) 등을 이유로 들었다.
그렇다면 기업에서 인사평가는 어떻게 하고 있을까?
‘목표관리평가’(35.8%, 복수응답)를 실시하는 기업이 가장 많았고 ‘하향평가’(23.3%)가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자기평가’(21.1%), ‘상호평가’(19.9%), ‘팀평가’(15.9%) 등의 방식을 활용하고 있었다.
평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는 ‘업무 성과’(60.6%)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근태 등 복무상황’(12.5%), ‘업무 전문성’(8.6%) 등이 이어졌다.
업무 능력과 근무 태도의 평가 비율은 평균 62:38로 집계되었다.
인사평가의 결과는 ‘연봉’(64.6%)에 가장 큰 영향을 주고 있었으며 ‘승진’(28.6%), ‘담당업무 결정’(3.2%), ‘교육훈련’(2.3%) 등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