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For Members FAQ/Q&A
  • 헤드헌팅 관련 뉴스기사

헤드헌팅 관련 뉴스기사

“기업 10곳 중 7곳, 연봉 깎고 싶은 직원 있다!”

커리어앤스카우트 2012-12-13

기업 10 7곳은 연봉을 삭감하고 싶은 직원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 기업 인사담당자 329명을 대상으로연봉을 삭감하고 싶은 직원 여부 대해서 조사한 결과, 68.4%있다라고 답했다
.

가장 연봉을 삭감하고 싶은 직원의 유형으로는경력에 비해 성과가 떨어지는 유형 38.2%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매사에 불평 많은 부정적인 유형’(16.4%), ‘말만 번지르르하고 실적은 없는 유형’(13.3%), ‘업무 딴짓을 많이 하는 유형’(9.3%), ‘상습적으로 지각, 조퇴를 하는 유형’(7.1%), ‘조직 융화력이 부족하고 독단적인 유형’(6.2%), ‘자신의 업무를 다른 사람에게 미루는 유형’(5.3%)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

이렇게 연봉을 삭감하고 싶은 직원의 비율은 평균 20% 집계되었다
.

반대로, 연봉을 인상해주고 싶은 직원이 있다는 응답은 93%였다
.
인상 직원의 유형으로는성과가 뛰어난 유형’(38.2%) 번째로 꼽았으며, ‘책임감이 강한 유형’(32.4%) 바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궂은일을 도맡아서 하는 유형’(11.8%), ‘자기계발을 꾸준히 하는 유형’(6.2%), ‘일찍 출근하고 늦게까지 열심히 일하는 유형’(4.3%), ‘뛰어난 전문지식을 갖춘 유형’(2.3%) 등이 있었다
.

그렇다면, 기업의 연봉 협상은 어떻게 이루어질까
?
연봉 협상 방식은개인 협상을 통해 개별적으로 결정 54.7% 가장 많았지만, ‘일방적으로 연봉 통보 32.5% 되었다
.

연봉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는회사 매출액/재정 상태’(52.9%, 복수응답) 1순위로 선택했다. 계속해서개인성과’(39.8%), ‘개인역량’(34%), ‘근무태도’(27.1%), ‘직무’(21%), ‘연차’(20.4%), ‘직급’(16.7%), ‘/부서 성과’(13.7%) 등이 이어졌다
.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연봉 협상 시에도 전략이 필요하다. 막연하게 인상을 요구하기 보다는 그동안의 실적과 기여도에 대한 객관적인 자료를 토대로 합리적인 제시안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